주택임대차보호법    

green17_back.gif     

 

dia_pink.gif 우리나라의 임대차 제도

                                                                                       

우리나라는 주택공급의 만성적인 부족과 잦은 인구이동으로 사는 집으로 주택을 빌려 거주하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고 주택의 임대차는 거의 모든 국민이 이용하는 제도라고 볼 수 있다.

 

우리의 주택임대차형태는 최근 월세형식을 취하는 성향이 있기는 하지만 그러한 경우에도 상당한 보증금을 내야하며 임대의 일반적 형태는 주택가액의 50-60 퍼센트가 넘는 상당한 금액을 임대차보증금으로 지급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이러한 이유로 임차인들은 보증금이 자신의 전재산인 경우가 많아 임대차기간이 끝난후 보증금을 무사히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 생활기반을 상실해 버리고 심각한 사회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다.

 

dia_pink.gif 주택임차인의 특별한 보호

 

세입자가 집주인으로부터 집을 세얻어 사는 경우 그에 대한 법률관계는 민법상의 전세권이나 임대차규정에 의하여 규율됨이 원칙이다. 민법상의 전세권이나 임대차에 관한 규정은 개인주의적 법률사항을 기초로 하여 당사자(세든사람과 세준사람)사이의 자유의사에 의한 계약을 중시하고 당사자 사이의 법률관계를 형식적으로 평등하게 규율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은 경제적 강자인 집주인의 횡포와 자의에 의하여 경제적 약자인 임차인이 부당한 요구를 강제당하고 피해를 입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여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야기시키게 되었다.

 

이에 따라 주택의 이용관계를 규율하는 민사법규를 계약자유의 원칙이 적용되는 시민법의 차원에서 임차인의 주거생활과 경제적 지위를 보장하여야 한다는 사회법적 차원으로 전환할 필요성이 절실하게 되었고 결국 무주택임차인의 권리와 지위를 보호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법이 1981년 3월 5일 제정되게 되었고, 이에 따라, 사회적 약자인 임차인에게 특별한 법적 지위를 인정함으로써 임차인의 주거안정과 임대차보증금의 반환을 보장하기 위하여 민법과 민사소송법의 특례규정으로 된 주택임대차보호법을 만들어 특별히 보호하는 것입니다.